남아공 총기범죄 ‘밤마다 총알 있다’

남아공 총기범죄 ‘밤마다 총알 있다’

남아공에서는 평균적으로 한 시간에 한 명이 총에 맞아 사망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그리고 현장의 일부 사람들의 생생한 경험은 총기 폭력의 정도를 나타냅니다.

익명을 요구한 소웨토의 한 주민은 “매일 밤 총알이 있다. 매일 사격한다”고 말했다.

남아공 총기범죄

먹튀사이트 검증 이달 초 요하네스버그 외곽에 있는 이 거대한 마을에서 15명이 붐비는 술집에서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추가 희생자는 나중에 병원에서 사망했습니다.

한 무리의 무장한 남자들이 자정 직전에 들이닥쳐 총을 쏘고 밤중에 사라졌습니다.

이 사건과 최근의 다른 선술집 총격 사건은 이 나라가 얼마나 안전하지 않을 수 있는지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나는 그곳에서 대량 학살의 여파로 소웨토를 방문했고 사람들은 여전히 ​​눈에 띄게 충격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당국이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믿음은 거의 없습니다.

“여기에 몇 년 동안 살았는데 경찰이 오지 않는다고 신고를 하면 오지 않아요. 위험해서 출입 금지 구역이라고 합니다. 어떻게 금지 구역이라고 하는지 이해가 안 가요. 여기 사람 사는 곳으로 가세요.” 한 주민이 말했다.

그로부터 몇 주가 지났지만 아직 아무도 체포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총기 폭력은 남아프리카에 새로운 문제가 아니며 심지어 소웨토에 고유한 문제도 아닙니다.

남아공 총기범죄 ‘밤마다 총알 있다’

교회에서 아들 로리를 슬퍼하는 레슬리 윈가드
Lesley Wyngaard의 아들 Rory는 친구들과 외출 중 갱단에 의해 총에 맞아 사망했습니다.
저는 케이프타운에서 슬픔에 잠긴 어머니 레슬리 윈가드(Lesley Wyngaard)를 만났습니다. 그곳에서는 일부 지역사회가 총기와 갱단 폭력으로 포위되어 있었습니다.

그녀는 7년 전 아들이 죽은 이후의 삶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그들은 내 마음의 한 조각을 앗아갔습니다. 다시는 예전 같지 않을 겁니다. 그들은 제 심장을 앗아갔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25세의 로리는 미첼스 플레인(Mitchells Plain) 타운십에서 친구들과 밤에 외출을 하던 중에 뒤통수에 총을 맞았습니다.

Mitchells Plain은 갱단이 잔디를 놓고 끊임없이 싸우고 무고한 사람들이 자주 총격전을 벌이는 거친 지역으로 보입니다.

Rory가 사망한 지 7년이 지난 지금도 Wyngaard는 그곳에서 폭력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그의 유해가 안장된 교회 부지의 작은 정원에서 만났습니다.

“그는 이제 고통에서 벗어나 안전합니다. 아무도 그를 다시 다치게 할 수 없습니다.” 그녀는 아들의 유골 근처에 있는 신선한 꽃을 만지며 말했습니다.

“Rory는 아버지에게 그 지역이 안전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집으로 달려가야 하고 그 지역에서 싸우는 갱단 때문에 항상 총알을 피하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변한 것은 아무것도 없고 충분하지도 않습니다. ” 그녀가 말했다.

범죄학자들에 따르면, 총기 폭력은 더욱 악화되었습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매일 평균 23명이 총으로 사망한다고 합니다. 이는 6년 전의 18명보다 증가한 수치입니다.

그러나 총기 폭력이 만연한 이유는 무엇입니까?

전문가인 Lufuno Sadiki 교수는 이 나라와 폭력의 관계가 깊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우리나라의 과거를 무시할 수 없습니다.”라고 그녀는 거의 30년 전에 합법화된 인종차별 시스템이 해체되기 전에 시행되었던 방식을 언급했습니다.

“아파르트헤이트 시스템 자체는 매우 폭력적이고 매우 잔인했습니다.” 이는 보안군과 지역 사회가 모두 무장했음을 의미했습니다. “그 무장 문화는 계속되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