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주의 가는 길 한국의 사회문화 정보

한국은 다문화주의 차이와 인종적 다양성이 그저 무작정 용인되는 것이 아니라
사회와 국가가 함께 포용하는 다문화 사회가 되고 있는 것일까?
좀 더 공식적으로 말하면 소수민족과 소수민족이 한국 사회의 구성원이 될 권리
(시민 또는 영주권자)와 특정 민족문화적 정체성을 유지할 권리가 모두 있다는 공식적, 사회적 인정이 있습니까?
후자의 질문은 일부 학자들이 정의한 것처럼 자유 민주주의의 맥락에서 다문화주의의 핵심 요소를 강조합니다.
그러나 그 정의에 따라 많은 관찰자들은 한국에서 다문화주의의 운명에 대해 깊은 회의를 표명했습니다.
그들은 그 중요성에 대한 많은 이야기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자유주의적) 다문화주의는 기껏해야 외관상이라고 주장합니다.
더욱이, 표면적으로는 “다문화 정책”을 향한 움직임이 있었지만
회의론자들은 증가하는 민족 및 인종 다양성의 현실을 효율적으로 통제하고 관리하기 위한 국가 주도적 노력에 불과하다고 주장합니다.

다문화주의

메이저파워볼 고액

회의론자들은 일리가 있지만 근시안적이기도 합니다.
그들은 다문화 사회로의 전환이 거의 항상 매우 길고 점진적이며 치열하게 경쟁하는 과정이라는 것을 인식하지 못하기 때문에 근시안적입니다.
더욱이 회의론자들은 한국에서 다문화주의로 가는 가장 결정적인 장애물,
즉 순수한 “한국인의 혈통”을 가진 사람들만이 한국에 속할 수 있다는
한때 의심할 바 없는 믿음을 이미 극복했다는 사실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다문화주의 한국의 이슈가 된 이유는 무엇입니까?

그 대답은 두 가지 인구통계학적 경향으로 요약됩니다.
첫째, 수십 년간의 급속한 산업화, 일반 생활 수준의 급격한 상승, 생산 가능 인구의 꾸준한 감소(출생률 감소로 인한)
이후 한국은 점점 더 의존해야 했습니다.
경제의 특정 부문에서 외국인 이민자 노동.
둘째, 아마도 더 중요하게도 한국 사회는 결혼 준비가 된 한국 남녀 간의 성비 불균형을 시정하기 위해 외국 여성에게 의존해야 했습니다.
예를 들어, 2011년에 26세에서 30세 사이의 한국 여성 100명당 비슷한 결혼 적령 연령의 남성이 111명이었습니다.
많은 한국 여성들이 결혼을 미룰 뿐만 아니라 농촌 남성과의 결혼을 기피하면서 사회경제적 변화가 이러한 불균형을 더욱 악화시켰습니다.

사회문제 뉴스

종합하면, 이 두 가지 경향은 한국 사회 내에서 인종 및 민족 다양성의 점진적이지만 거침없는 증가를 가져왔습니다.
일부 통계를 간단히 살펴보면 이를 알 수 있습니다.
1995년 말까지만 해도 한국의 외국인 거주 인구(임시 거주자와 영주권자를 모두 포함)는 전체 인구의 약 0.24%에 불과했으며
이는 OECD 국가 중 가장 낮습니다.
그러나 2016년까지 외국인 거주자의 비율은 한국 전체 인구의 3.6%인 약 190만 명으로 증가했다.
어느 쪽이든 그 수치는 계속 증가할 것입니다.
한국 정부는 2030년에 외국인 거주자가 300만 명을 넘어 한국 인구의 약 6.1%가 될 것으로 예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