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교수들은 자녀를 연구논문의 공동저자로 등재하고 있다.

서울대

서울대 연구논문에 등재된 미성년자 공동저자의 절반 가까이가 서울대 교수의 자녀라고 한 여당 의원이 목요일에 밝히며 교수들의 지위 남용에 의한 연구 비위에 대한 엄중한 징계를 요구했다.

의원에 따르면.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서동용 의원이 미성년자를 공동저자로 등재한 이 대학의 22개 연구논문이 위법행위로 결론 났다. 이 가운데 서울대 교수 자녀 9명이 포함됐다.

넷볼 중계

9건 중 교수 4명이 친자녀를 공동저자로 등재했고, 동료의 자녀도 5명이나 등재했다.

서울대 교수 자녀 외에도 지인의 자녀인 친구나 친인척 등 자녀와 관련된 사례가 더 많았다. 서씨가 말했다.

일례로 서울대 농생명과학대 교수는 자신의 연구실에서 연구원들이 진행한 미생물 실험 결과를 담은 연구논문의 공동저자로 친딸과 친구의 딸을 등재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자신과 딸의 가족관계가 노출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피하기 위해 동료에게 자신이 아닌 주연작가로 이름을 올려달라고 부탁했다.

미성년자 중 9명이 뒤늦게 서울대 입학을 허가했지만 이들의 ‘공저자’가 입학에 얼마나 기여했는지는 알 수 없다.

이 같은 비위 사실이 확인된 뒤에도 대학은 경징계만 내려 해당 교수 대부분에 대해 경고 처분을 내렸다.

서울대 교수들은 자녀를 연구논문의 공동저자로 등재하고 있다.

대학 관계자는 “최근 3년간 발생한 연구비위반 사건에 대해서는 대학이 조치만 할 수 있어 대부분 징계 대상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사건의 중대성을 고려해 (기간과 상관없이) 어쨌든 경고를 했다”고 말했다.

또 미성년자의 연구시설 이용에 대한 대학 측의 기존 해명은 사실과 거리가 먼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이 대학은 과학고 등 일부 엘리트 고교 학생들이 연구 및 교육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연구시설을 이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해당 연구논문에 기재된 미성년자 공동저자는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지 않았다.

“대부분의 경우 서울대 교수들은 연구에 공정하게 기여하지는 못했지만 연구논문의 공동저자로 등재해 자신의 자녀나 동료, 친구, 친인척의 자녀를 우대했다”고 의원은 말했다. 

서씨가 말했다. “대학은 국가 예산으로부터 지원을 받기 때문에 연구와 관련된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더 강력한 징계가 필요할 것이다.”

이 의원은 이런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적절한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회뉴스

대학 측은 이 문제와 관련해 연구논문 허위작성 비위행위의 경우 징계기간을 현행 3년에서 10년으로 늘리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