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미군, 경계태세 강화

우크라이나 미군 경계태세에 들어가다

우크라이나 미군

우크라이나에 대한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8,500명의 전투 태세를 갖춘 미군이 빠른 시일 내에 배치될 수 있도록 경계 태세에 들어갔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작전을 계획한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서방 강대국들이 러시아의 침략에 대한 공동의 전략을 지향하고 있는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은 24일 유럽
동맹국들과 화상통화를 가졌다.

미 국방부는 병력 배치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나토 군사동맹이 신속한 대응군을 가동하거나 러시아군 증강을 둘러싼 다른
상황들이 전개될 때에만 이 같은 일이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에 배치할 계획은 없다”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

덴마크, 스페인, 프랑스, 네덜란드를 포함한 일부 나토 회원국들은 이미 이 지역의 방어를 강화하기 위해 동유럽에
전투기와 군함을 파견할 계획을 세우고 있거나 고려하고 있다.

주말 동안, 90톤의 미군 “치사구호”가 우크라이나에 도착했다.

바이든 대통령뿐 아니라 이날 화상통화에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 옌스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유럽연합의 지도자들인 우르술라 폰 데 레이엔과 샤를 미셸도 이에 반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 후 “나는 모든 유럽 지도자들과 완전한 만장일치를 이룬 매우, 매우, 매우 좋은 회담을 가졌다”고 말했다.

다우닝가 대변인은 정상들이 “러시아의 적대감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제적 통합의 중요성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추가 침공이 발생할 경우, 정상들은 “동맹국들이 전례 없는 제재 조치를 포함한 신속한 보복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이에앞서 월요일 존슨 대통령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예프에 벼락공격을 계획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고 경고했다.

그는 “러시아 전투조직이 우크라이나 국경에 60여개가 있다는 정보가 매우 확실하다”며 “키예프를 함락시킬 수 있는 번개전쟁 계획은 모두가 볼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