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다시

이재용 다시 한 번 비즈니스 현장에서 입지 확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새 정부 출범 이후 경영에 더욱 적극적으로 임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부채질하고 있다.

이재용 다시

파워볼 추천 이준기는 6년 만에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2022 삼성 호암상 시상식’에 참석했다. 2014년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몰락 이후 행사를 직접 진행했지만, 2017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으로 이어진 비리 스캔들에 연루되면서 자리에 불참했다.

박씨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으나 18개월 만에 가석방됐다.more news

이 회장은 이후 사실상 모든 사업에서 물러났지만 지난 5월 10일 윤석열 사장 취임식에 참석한 뒤 눈에 띄게 사업활동을 해왔다.

이 대통령은 지난 5월 20일 한미를 위해 방한한 윤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소개하며 ‘민간

외교관’으로 활약했다. 정상 회담. 이튿날 이명박은 한미동맹에 참석했다.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과 바이든 대통령의 환영 만찬.

이재용 다시

5월 30일 이명박과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는 서울 삼성사옥에서 깜짝 만남을 가졌다. 이명박과 겔싱어는 차세대 메모리,

팹리스 시스템 반도체, 파운드리 사업, PC, 모바일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신성장동력 육성을 위해 향후 5년간 450조원을 투자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지난 5년 대비 120조원(30%) 늘어난 규모로,

업계에서는 이번 대규모 투자를 새 정부의 친기업적 입장에 대한 삼성의 대응으로 해석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이명박이 사면되면 사업 활동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가 2016년 하만을 인수한 이후 대규모 M&A를

한 번도 하지 않은 반면, 대규모 M&A가 가능할 것이라고 보는 사람들이 많다.

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그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규제가 풀려야 투자와 M&A 속도가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 부회장이 매년 7월 미국 아이다호주 선밸리에서 열리는 ‘Allen & Company Conference’에 참석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글로벌 미디어와 정보기술(IT) 업계의 거물들이 주축이 돼 ‘억만장자 사교클럽’으로도 불린다. 팀 쿡 애플 CEO,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제프 베조스 아마존 창업자, 루퍼트 머독 뉴스코퍼레이션 창업자, 워렌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 부회장은 이 행사에 초청될 자격이 있는 유일한 한국인이다.

이 대통령은 지난 5월 20일 한미를 위해 방한한 윤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소개하며 ‘민간

외교관’으로 활약했다. 정상 회담. 이튿날 이명박은 한미동맹에 참석했다.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과 바이든 대통령의 환영 만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