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분은 도대체…’ 하루 동안 윤석열에 쏟아진 반문



한 전직 검사의 장모 최은순씨가 1심에서 법정구속됐다. 그는 과거 경기도 한 요양병원의 재단 공동이사였는데, 동료들과 2년간 무려 23억원의 요양급여비를 가로챘다고 한다. 과거 검찰은 공범들끼리 작성한 책임면제각서를 사유로 최씨만 기소하지 않았다. 그는 “동업자에게 빌려준 돈을 받기 위해 재단 이사로 이름을 올…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수입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