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들어보세요, ‘지금은 청계천-을지로 시대’



방송 장비는 달랑 카메라 한 대. 출연자의 클로즈업 같은 것은 꿈도 꿀 수 없다. 조명은 현장 실내등이 전부다. 출연자의 얼굴에 그림자가 지거나 말거나 그냥 간다. 요즘은 흔하디 흔한 전용 마이크도 없어 카메라를 통해 들어오는 소리엔 이웃한 공장의 소음이 고스란히 전해진다.영상 콘텐츠를 만드는 환경이라기엔 조악…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수입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