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장관은 20일 안토니우스 블링켄 미 국무장관과 ‘풀 어사이드(pull-aside)’ 회담을 가졌다.

정의용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미국, 이탈리아, 크로아티아 외무장관들과 일련의 양자 회담을 갖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의의 여백에 대해 논의했다고 수요일 그의 사무실이 밝혔다.

정 장관은 ‘공유 가치:녹색과 포용적 미래를 건설하는 것.”한국과 룩셈부르크는 올해 회의의 부의장으로 미국이 의장국이다.

재테크사이트 투자 2

정의용 장관은 20일 안토니우스 블링켄 미 국무장관과 ‘풀 어사이드(pull-aside)’ 회담을 가졌다.

이들은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의미 있는’ 신뢰구축 방안이라고 밝힌 1950-53년 한국전쟁 종전선언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긴밀히 소통하기로 했다.

정 장관과 블링켄 장관은 또 한반도 안보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한과의 대화 재개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이번 회담은 북한이 한미 군사훈련에 대한 항의로 중단한 지 두 달도 안 된 월요일 남북이 국경을 넘는 통신선을 복구한 데 따른 것이다.

이번 재가동은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를 포함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잇따른 데 따른 것이다.

정 장관은 또 루이지 디 마이오 이탈리아 총리와도 회담을 가졌다.양측은 양국 협력 분야를 녹색 산업과 같은 “미래 지향적” 분야로 확대하기로 합의했다고 재경부는 말했다.

장관들은 또 이달 말 로마에서 열릴 예정인 20개국(G20) 정상회의가 기후변화 대응과 디지털 혁신 등 주요 의제에 대해 의미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파리에서, 정 총리는 크로아티아 상대인 Gordan Grlic Radman과 회담을 가졌다.

장관들은 내년이 양국 관계 수립 30주년이 되는 만큼 전기차 등 미래산업 분야 협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고위급 교류를 통해 양국 관계를 더욱 심화시키기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정 장관은 이날 마티아스 코만 OECD 사무총장과 회담을 가졌다.정 장관은 기후 대응, 디지털 경제 및 기타 세계적인 협력을 필요로 하는 분야에서 국제 표준을 제정하기 위한 노력에 대한 한국의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회의에서 정 장관은 COVID-19 대유행을 계기로 ‘포용적’ 미래를 건설하려는 한국의 정책적 노력을 공유함으로써

국제뉴스

세계 현안 해결을 위한 기여를 확대하겠다는 한국의 의지를 강조했다.

이들은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의미 있는’ 신뢰구축 방안이라고 밝힌 1950-53년 한국전쟁 종전선언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긴밀히 소통하기로 했다.

정 장관과 블링켄 장관은 또 한반도 안보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한과의 대화 재개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이번 회담은 북한이 한미 군사훈련에 대한 항의로 중단한 지 두 달도 안 된 월요일 남북이 국경을 넘는 통신선을 복구한 데 따른 것이다.

이번 재가동은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를 포함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잇따른 데 따른 것이다.

정 장관은 또 루이지 디 마이오 이탈리아 총리와도 회담을 가졌다.양측은 양국 협력 분야를 녹색 산업과 같은 “미래 지향적” 분야로 확대하기로 합의했다고 재경부는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