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장] 윤미향이 ‘죄인’이라는 ‘고지’는 진실 아니었다



요즘 화제가 되고 있는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은 우리 사회의 어두운 내면을 포착하고 형상화해내는 연상호 감독의 장기가 드러난 또 하나의 수작이다. 여기서 누군가 난데없이 ‘천사’의 ‘고지’를 받으면 그는 ‘죄인’이 되고 자신이 어떤 죄를 범했는지 ‘고해’해야 한다. 인생 전체를 통 털어서 어떤 작은 잘못이더…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수입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