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지 않고 다치지 않고 아프지 않은 현장 만들어야”



여전히 푸른 기운이 가시지 않은 25살이 시작하기엔 영 마땅찮은 곳이긴 했다. 여기저기서 불꽃이 튀고, 낯이 새카만 사람이 여럿인 탓이었다. 누가 말하길 거기 들어가면 먹고사는 데엔 아무 걱정이 없댔다. 이름도 낯선 유해물질과 흩날리는 분진으로 가득한 곳이니, 아무렴 먹고사는 문제라도 걱정이 없어야 했다.위험천…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수입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