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실 “그래도 찾은 침대 덕분에 사람 잠든 것처럼 쉴 수 있다”

지하실

지하실 “그래도 찾은 침대 덕분에 사람 잠든 것처럼 쉴 수 있다”

한 남자가 몸을 굽혀 경비 초소 뒤 계단을 내려간다.

지하실의 퀴퀴한 냄새가 코를 찌른다.

두 개의 전구로는 회색 시멘트 벽으로 둘러싸인 공간을 충분히 밝힐 수 없고, 방안은 어둡게 남아 있다.

빛이 잘 닿지 않는 바닥에 흩어져 있는 것은 쥐약 조각이다.

중앙에는 주민이 버린 침대가 서 있고 침대에는 전기 매트리스 패드와 담요가 깔려 있다.

다른 냉난방 시설은 없다.

서울 용산구 A아파트 단지 경비원 B(69)씨의 쉼터다.

B씨는 “운하게도 파트너가 침대를 찾았기 때문에 우리는 잠든 사람처럼 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예전에는 매트리스만 바닥에 깔고 지나가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재테크사이트 안전한 17

지난 10월 21일에는 아파트 경비원이 승용차를 주차시키고 택배를 집으로 배달하는 것을 금지하는 내용의 국토교통부 공동주택관리법 시행령 제2조 제69호가 시행됐다.

고용노동부는 이런 조치에 맞춰 25일 휴게소 시설, 근무형태, 근무조건 등 감시·경비 업무에 종사하는 근로자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고용주가 다른 경비원과 교대로 24시간 교대근무하는 경비원을 월급 180만~200만원에 고용하려면 관할 지방고용노동청으로부터 감시·경비업 허가를 받아야 한다.

지하실 근로기준법의 예외다.

노동부는 이들이 독성물질이나 소음에 노출되지 않는 냉난방시설을 갖춘 별도의 휴게공간을 갖춰야 감시·보안 사업을 승인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휴게소는 충분한 공간과 시설이 있다면 따로 있을 필요가 없다고 지경부는 덧붙였다.

경향신문은 지난달 28일 용산시민연대 등 시민단체와 함께 서울 아파트 단지 3곳을 취재한 결과 주차요청,

휴게소 불량 등 과거 아파트 경비원들이 겪었던 고질적인 문제점이 그대로 남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용산구의 한 아파트 단지 내 작은 경비 초소 내부. 강한들

아파트 C단지에 근무하는 경비원 심모(64)씨에게 경비 초소는 휴게소다.

심씨는 의자를 초소 옆으로 밀어 놓은 뒤 펴놓은 간이침대에서 휴식시간을 보낸다.

포스트에는 에어컨이 있지만 적당한 난방 장치가 없어 심씨는 전기 난방패드에 의지해 겨울을 날 수밖에 없다.

D아파트 단지에서 일하는 박모(68)씨도 쉬는 시간이 되면 책상 아래 담요를 펼쳐놓는다.

사회뉴스

작업대 밑에 발을 들여놓을 때만 다리를 뻗을 수 있어 40cm 정도의 공간을 더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