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산재사망 노동자 유족 “억울한 죽음엔 합당한 처벌을”



경남 대원강업 창원1공장에서 기계에 끼어 사망한 노동자가 열흘 가까이 되도록 장례를 치르지 못하고 있다. 노동자 A(33)씨는 10월 27일 오전 작업을 준비하던 상황에서 유압두권기 설비에 흉부가 협착됐고, 병원에 후송됐지만 사망했다. 이에 전국금속노동조합(아래 금속노조)은 산재사고 다음 날인 10월 28일 기자회견을…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수입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