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다시 보수·반일 단체가 충돌 혼란 계속 수요 집회

평화의 소녀상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다시 보수·반일 단체가 충돌 혼란 계속 수요 집회

일본군”위안부”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정의 기억 연대(정의 등)의 수요 집회를 둘러싸고 보수 단체와 반일 단체 간 충돌이 계속되고 있다.

“단계적인 일상 회복”(위즈 코로나)에서 집회 제한 조치가 완화되면서 잠시 못 본 양측의 대립이 다시 불거진 것이다.

10일 정의 기억 연대(정의 등)이 매주 수요 시위를 벌이던 서울 종로구 중학동 일본 대사관 앞에 있다”평화의 소녀상”앞에서 보수

시민 단체”자유 연대”과 “반 아베 반일 청년 학생 공동 행동”(반일 행동)이 집회 장소를 둘러싸고 대치했다.

두 단체의 대치가 9일 새벽부터 이날 오후까지 이어졌다.

전날 오전 5시 30분경”자유 연대”가 소녀상 앞에 트럭을 멈추자”반일 행동”의 활동가들이 모이고 소녀상 앞 자리를 잡기 위한 농성을 시작했다.

두 단체의 갈등은 지난해 5월 시작됐다.

자유 연대가 정의단 이사장을 지낸 정대협 의원(무소속)의 후원금 유용 의혹이 불거진 뒤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시위에 대한 집회

신고를 제출하는 장소를 선점했기 때문이다.

반일 행동은 평화의 소녀상을 지키기 위한 자유 연대가 선점한 집회장에서 농성을 벌였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감염 확대에 의한 집회 제한에서 두 단체의 대립은 소강 상태에 들어갔다.

그러나 이달부터 단계적인 일상 회복에서 집회가 가능하며 자유 연대가 같은 장소에 대한 1개월분의 집회 신고를 내면서 다시 갈등을 빚었다.

이날 오전 11시 30분경 두 단체는 경찰과 경찰이 세운 담장을 끼고 마이크와 확성기 등을 이용하고 대치했다.

파워볼n카지노

“위안부 사기에 대한 국정 조사를 즉시 시행하지”,”여성 가족부와 정의 등에 속지 마라”라고 쓰여진 플래 카드를 가진 자유 연대 집회

참가자들은 “위안부는 새빨간 거짓말””불법 집회니까 빨리 해산하자”라고 외쳤다.

반일 행동은 “소녀상 정치 테러를 규탄하는!일본군 성 노예제 문제의 공식 사과와 법적 배상(를 요구하는)”라고 쓰여진 현수막을 펼치고 맞섰다.

반일 행동은 ” 평화의 소녀상 을 모욕하고 테러 하는 것을 좌시할 수 없다.

소녀상 앞에서 그런 행위를 하는 것이 없어질 때까지 농성을 벌인다”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소녀상의 주변에는 카메라를 가진 유 츄-바 약 10명과 자유 연대와 반일 행동을 각각 지지하는 시민 30명이 모여서 혼란이 일어났다.

자유 연대가 소녀상 앞 도로 1차로를 점거하고 경찰이 한때 차량을 통제했다.

두 단체의 활동가들이 충돌하면서 경찰이 그들을 따돌리기도 했다.

28년 만에 하고 집회 장소를 ” 빼앗겼다”정의 등의 제1517회 수요 집회는 이날 정오부터 소녀상 근처에 있는 연합 뉴스 본사 앞에서 약 1시간 동안 열렸다.

사회뉴스

35명 가량의 참가자들은 추위 대책에서 머플러와 담요를 두르고, 카이로를 들고”일본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에 공식 사과하고 법적 배상을 실시한다”라고 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