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차 영어강사는 왜 ‘선생님’이라 불리지 못했을까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가 없으면 일할 수 없다고 사장이 통보했을 때 마르따(가명)는 난감했다. 하루에도 몇 번씩 백신 부작용에 대한 뉴스를 접하면서 맞을까 말까를 고민하던 차였다. 그 일로 마르따는 오랜만에 이주노동자쉼터를 찾았다. 쉼터 사람들과 서로 알고 지낸 지 벌써 이십여 년인 그는 지금 식당에서 일하…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수입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