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6세 노인에 쏟아진 끔찍한 댓글… 그 결말이 두렵다



“늙으면 죽어야지… 이렇게 눈치가 없었으니 말이야.”얼마 전 대중을 상대로 한 모임에 참석했던 김춘석(85·남·가명)씨는 그곳에서 경험한 일을 잊을 수 없다며 자조하듯 말을 이어갔다. 그날 춘석씨는 빈자리를 확인하고 그곳에 앉았다. 그때 옆자리에 앉아 있던 사람이 갑자기 일어나 다른 곳으로 이동하려고 하는 것…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수입


추천 기사 글